고객님께서 사용하시는 브라우저 버전은 입니다.
고객님의 현재 위치 정보를 확인하시려면 아래 표시된 버전을 사용해주시기 바랍니다.

울트라-씬을 향한 끊임없는 노력

간결함의 미학

1950년, 혁신적으로 얇은 두께의 무브먼트를 만들기 위한 피아제의 도전이 시작되었습니다. 그리고 1957년, 피아제는 마침내 제네바에서 두께가 단 2mm에 불과한 9P 무브먼트를 선보이게 됩니다. 우아한 실루엣과 뛰어난 성능 그리고 신뢰성을 갖춘 9P는 곧 전 세계적인 명성을 얻게 되었습니다. 그로부터 60년 후, 피아제는 알티플라노 울트라-씬 시계 컬렉션을 통해 여전히 울트라-씬을 향한 도전을 이어가고 있습니다. 피아제는 핸드 및 셀프 와인딩, 크로노그래프 및 뚜르비옹 컴플리케이션 등 다양한 카테고리 안에서 언제나 더 얇고 혁신적인 울트라-씬 칼리버를 선보이기 위해 개발을 멈추지 않습니다.

알티플라노 울트라-씬 무브먼트 시계
피아제 알티플라노 울트라-씬 럭셔리 시계

울트라-씬 시계

1957년 이후로 피아제는 줄곧 압도적인 워치메이킹 기술력과 정교한 디자인, 그리고 대담한 창의성으로 울트라-씬 분야의 리더 자리를 지키고 있습니다.

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소재의 피아제 울트라-씬 시계

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울트라-씬 시계

화이트 골드와 다이아몬드 울트라-씬 시계는 피아제가 축적해 온 울트라-씬 시계를 향한 끊임없는 열정과 기술력의 정수가 담긴 모델입니다.